이전 웨딩홀
다음 웨딩홀
TOP으로 이동
 
작성일 : 13-10-18 11:28
[상견례] ①상견례 준비하기
 글쓴이 : 홀예약
조회 : 2,624  
 
결혼을 전제로 연애하며 양가를 왕래했더라도 격식과 예를 갖춘 상견례는 결혼하기 위해 필수로 거쳐야 하는 관례다.
결혼식에 관한 구체적인 대화가 오가는 것은 물론 집안의 가풍을 익힐 수 있는 중요한 자리이므로 올바른 절차와 매너
배려하는 마음으로 최고의 상견례를 만들어 보자.

①상견례 준비하기

상견례의 의미와 중요성

전통 혼례에서는 남녀가 혼인할 나이가 되면 부모의 의사에 따라 중매를 통해 혼담을 맺었다. 신랑집에서 마음에 드는 신부의 집으로 청혼서를 보낸 뒤, 신부집에서도 혼인을 원하면 허혼서를 보내는 것으로 혼인이 성사됐다.

하지만 요즘은 남녀의 자연스러운 교제로 결혼이 이뤄지기 때문에 양가의 부모들은 상대 집안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 따라서 상견례의 중요성도 더욱 높아졌다. 상견례는 배우자감의 됨됨이를 보는 자리인 동시에 집안의 분위기와 가풍을 살피는 공식적인 자리이기 때문이다.




상견례 날짜와 장소 정하기

먼저 신부집에서 결혼을 승낙받고, 신랑집에도 이 사실을 알려 본격적인 상견례를 준비해야 한다. 상견례 날짜를 정할 때는 2~3주 정도 여유를 두고 정하되 시간대는 주말 점심시간이 부담스럽지 않다. 상견례 장소는 한·중·일·양식 중 어떤 것으로 선택할지 미리 양가 부모님께 여쭤본 뒤 위치와 거리를 고려해 정하며, 가격이 비싼 곳보다 음식이 정갈하고 깨끗한 곳을 선택하면 된다.

위치는 양가의 중간 지점이 좋으나 한쪽이 연배가 높으면 그쪽에 가까운 곳으로 정하고, 지방에 사는 집안이 서울로 올라올 때는 교통편이 편리하도록 배려해야 한다. 신랑은 예약할 때 직접 방문해 살펴보고, 상견례 자리임을 알려 룸 지정이나 코스 요리의 서브 시간까지 세세히 확인해 보도록 한다.




상견례 당일에 숙지할 에티켓

상견례 당일에는 약속 장소에 10분 정도 여유있게 도착하도록 서둘러 나선다. 상견례 장소에 먼저 도착한측은 밖에서 알아볼 수 있도록 룸의 안쪽부터 착석하고, 나중에 도착한측은 입구에서 재킷을 벗어 손에 들고 목례를 하며 들어간다. 예를 갖춰 서로 인사하고, 양가 부모와 친지들을 소개하면서 대화를 편하게 이끌어가면 된다.

대화할 때는 서로의 자식을 칭찬하며 덕담을 나누고, 결혼에 관해서는 날짜와 장소 정도만 이야기하고 예단과 혼수 같은 구체적이고 민감한 이야기는 피한다. 결혼식 날짜를 정한다면 상견례날로부터 2~3개월후가 좋고 최대 6개월을 넘기지 않는다.



상견례 당일의 차림새

상견례의 첫인상은 의상과 머리 모양에 크게 좌우된다. 정식으로 인사드리는 자리이므로 예쁘고 멋지게 보이고 싶은 마음은 이해하지만 너무 화려하거나 과하면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 신부는 화사한 색상의 치마 정장을 선택하되 치마 길이가 짧거나 폭이 좁지 않은 것을 택한다.

메이크업도 옷에 맞춰 화사하게 하되 진한 컬러는 삼가고, 머리는 단정하게 빗어 넘기자. 양가 부모님도 첫 만남의 예의를 지켜 양장이나 한복을 갖춰 입고, 짙은 화장이나 보석으로 치장하기보다 우아하고 품위있게 꾸민다.


2 상견례 장소 정하기



한식과 와인의 아름다운 만남 롯데호텔서울무궁화



롯데호텔서울 38층의 한식당 무궁화는 원래 지하 1층에 있던 것을 작년에 새롭게 오픈한 곳이다. 모던 오리엔탈리즘을 추구하는 무궁화는 뉴욕의 어느 레스토랑에 온 것처럼 모던한 인테리어로, 북한산과 서울시내가 한눈에 들어오는 환상적인 조망을 자랑한다.
 
넓은 공간으로 마련된 별실에서는 고급스러운 모임을 할 수 있어 상견례 장소로도 그만이다. 요리는 옛 반가상차림에 기반을 두고, 피에르 가니에르식으로 세련되게 표현해 시각과 미각을 동시에 충족시킨다.


이곳의 특징은 단품 메뉴없이 정식 상차림 개념의 코스메뉴만 선보이며, 까다로운 한식에 잘 어울리는 와인을 추천해 준다는 것. 식사가 끝난 뒤 한국 전통 야생차의 달인 김동곤이 엄선한 고급명차를 마시는 것도 하나의 즐거움이다. 



한옥에서 즐기는 궁중 한정식 메이필드호텔봉래헌


초록 일색의 자연과 한국의 멋과 정취를 느낄 수 있는 곳을 꼽으라면 단연 메이필드호텔의봉래헌을들수있다. 서울에서차로30분만 이동하면 만날수있는 메이필드호텔은 아름다운 야외 정원이 특히 유명하며, 경복궁 복원에 참여했던 대목수가 손수 지어 화려하고 기품이 느껴지는봉래헌은 아름다운 가든과어우러져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낸다. 
 
수려한 단청은 오방색을 사용해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는 마음을 담았다. 봉래헌은 서울, 경기지방에 근간을 둔 궁중 음식의 기본을 보여준다. 
 

음식은 직접 만든 천연조미료와 유기농재료를 사용하고, 본 재료의 맛을 충분히 살려 자극적이지 않으면서도 입맛이 까다로운 고객을 사로잡는다. 대표 메뉴는 진구절, 건오절판, 신선로, 전복초, 한방꼬리찜, 모둠버섯돌구이등으로 이루어진 코스정식. 


귀빈을 맞이하는 자연 속 전통문화 공간 삼청각


마치 신선이 노니는 듯한 정원에서 흥겨운 전통 음악 연주와 싱그러운 풀냄새, 시원한 바람을 느낄 수 있는 삼청각. 광화문에서 10여 분 정도 삼청동 길을 따라 올라 삼청터널을 지나면 이곳에 도착한다.


삼청각은 단순한 한식 레스토랑이 아니라 식사를 하며 국악공연과 전통차를 즐길 수 있고, 아름다운 정원에서 하우스 웨딩과 전통 혼례를 올릴 수 있는 전통문화 공간이다. 한식당은 주로 귀빈이나 유명 인사를 접대할 때나 가족 모임에 적합하다.


궁중 상차림을 기본으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삼청각의 메뉴는 가격대별로 8가지에서 14가지 코스메뉴로 구성되며, 풍미를 더한 애피타이저 해물 냉채, 쇠고기의 쫄깃한 육질을 살린 꾸리살 구이 냉채, 신선한 바다의 맛을 살린 전복 요리 등 진귀한 재료로 최고급 요리를 낸다. 상견례 자리에 적합한 상견례 코스 메뉴를 별도로 갖추고 있는것도 삼청각의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