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웨딩홀
다음 웨딩홀
TOP으로 이동
 
작성일 : 13-10-16 16:12
[기타] ▶ 함속에 들어가는 것들, 함 속엔 무엇이 들어있나?
 글쓴이 : 홀예약
조회 : 2,797  
 
함 속엔 무엇이 들어 있나?





고대에 소중한 물건을 전하던 함이 조선시대에는 혼인을 허락해준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납폐가 되었다.
가치 있는 물건과 함께 상징적인 의미의 물건도 함께 넣는다는 함, 그 속에는 무엇이 들어 있나?
물론 신부는 함을 받는 입장이기에 고이 주는 정성 어여쁜 마음으로 받아들이면 되지만
그 의미를 알고 받으면 함을 여는 재미가 더해질 터.








채단

채단은 신부에게 주는 청홍 옷감을 말한다.
채단은 청단과 홍단으로 준비하며 청색 치맛감은 홍색 종이에 싸서 청색 명주실로 묶고,
홍색 치맛감은 청색 종이에 싸서 홍색 명주실로 묶는데 이는 음양의 조화를 의미한다.
 
명주실로 묶을 때에도 신랑, 신부의 마음을 하나로 묶고 인생이 술술 풀린다는 의미로 매듭을 짓지 않고
한 번에 풀 수 있게 동심결로 맨다.
 
지방에 따라서는 신부 집에서 손으로 함 속을 더듬어 손에 잡히는
채단으로 신부의 앞날을 점치기도 하였는데 청색 종이에 싸인 홍단을 꺼내면 아들을 낳는다는 옛말도 있다. 
 




오방주머니
오방주머니는 우리나라 고유의 상서로운 색에서 기인했다.
 
- 분홍색 주머니는 자손의 번창을 의미하는 목화씨를 담아 서북쪽에,
- 팥을 넣은 붉은색 주머니는 서남쪽에,
- 며느리의 고운 심성을 바라는 노란색 주머니는 노란 콩을 넣어 중앙에,
- 파란색 주머니는 부부가 백년해로하기를 바라며 찹쌀을 넣어 동북쪽에 놓고,
- 부부의 장래에 좋은 일들만 생기기를 기원하는 향나무는 동남쪽에 놓는다.
 
주의할 점은 각 주머니의 내용물을 홀수로 넣어야 한다는 것.




혼서지


‘예쁘게 키운 귀한 딸을 보내줘서 감사하다’
는 내용으로 신랑의 아버지,
 즉 집안에서 제일 높은 남자 어른이 직접 쓴 혼서지는 신부가 매우 귀하게 생각해야 할 시부모님의 정성이다.
 
요즘에는 직접 쓰기보다 붓글씨를 잘 쓰는 친척 또는 서예학원에 의뢰하거나
한복을 맞추면서 한복숍에서 준비해 주기도 한다. 




 원앙 세트

원앙의 수컷은 암컷을 지키기 위해 암컷 주변을 떠나지 않는다고 한다. 
원앙은 새색시처럼 아름답고 일생 동안 암수가 서로 사랑하기 때문에 혼례 때에는 언제나 원앙처럼 사랑하라고 말하는 것이다.
원래는 함에 들어가지 않았으나 이런 의미로 함께 넣어 보낸다.





손거울

빛나는 거울처럼 앞날을 환히 밝히라는 의미로 손거울을 넣어주기도 한다.
마치 요즘 수험생들에게 시험 보기 전 엿이나 휴지, 포크 등을 주는 의미와도 같은 맥락이 아닐까?